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그린벨트, 한번 훼손하면 복원 안 된다"

"그린벨트 해제 방안, 신중히 접근해야"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9 [12:37]

정 총리 "그린벨트, 한번 훼손하면 복원 안 된다"

"그린벨트 해제 방안, 신중히 접근해야"

전지선 | 입력 : 2020/07/19 [12:37]

▲ 정세균 국무총리/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방안을 두고 "신중하게 접근하는 게 옳다. 그린벨트는 한번 훼손하면 복원이 안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뒤 '서울시의 반대에도 국토교통부 장관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법적으로 가능할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정책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최근 당정 간 그린벨트 해제 검토 입장을 재확인한 것을 놓고 '해제 쪽으로 결론이 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데 대해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부동산 민심이 악화하고 있는데 대해선 "부동산 문제로 행복한 국민이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정부가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선 "전쟁 중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사태 수습 후에나 논의할 수 있는 문제지 지금은 적절한 타이밍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해 "국민께 참 송구하다""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민들이 유사 사례를 걱정하지 않도록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미래 지향적으로 대비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감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