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종규 KB금융 회장 "패러다임 전환…집단지성 모아 대응"

염보라 | 기사입력 2020/07/12 [18:56]

윤종규 KB금융 회장 "패러다임 전환…집단지성 모아 대응"

염보라 | 입력 : 2020/07/12 [18:56]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있는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에 대해 집단지성을 모아 철저하게 준비하고 기민하게 대응해 나갑시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자은 지난 10일 각 계열사 대표이사 및 임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0년 하반기 그룹 경영진 e-워크숍'에서 이같이 주문했다.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Untact·비대면) 시대에 맞춰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진행됐다.

 

KB금융은 이미 지난해 초 그룹 내 모든 계열사를 연결하는 자체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한 상태로,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대부분 사내 회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해 왔다.

 

이날은 '뉴 노멀(New Normal) 시대, KB를 말하다'라는 주제의 영상 시청을 통해 고객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직원들이 현장에서 직접 느낀 경험담 등을 공유하면서, 코로나가 고객과 직원들에게 끼친 변화와 시사점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 2030년 미래금융 시나리오, 그룹 중장기 경영전략 방향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그룹의 미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재점검했다.

 

특히 중장기 경영전략 중 ▲핵심 경쟁력 ▲언택트 ▲지속가능경영 ▲방식의 혁신(New way of Working) 등 주제와 관련해 경영진들이 실행 아이디어들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거치며 전략방향을 더욱 구체화 할 수 있었다는 게 그룹 측 설명이다.

 

이후 열린 최고경영자(CEO) 특강 세션에서는 윤종규 회장이 강연자로 나서 코로나 이후 금융 패러다임의 전환에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그는 특히 정도(正度)영업과 금융 본연의 역할을 강조하며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실천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모든 경영진들이 활발한 토의를 통해 그룹의 나아갈 방향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그룹 임직원 모두가 오늘 논의된 사항들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미래 금융을 선도해 나가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