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협 "정부, 코로나19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해야"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데 따른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6 [16:09]

의협 "정부, 코로나19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해야"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데 따른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전지선 | 입력 : 2020/07/06 [16:09]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한의사협회는 6일 정부를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데 따른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최대집 회장은 "자칫 잘못하면 무더운 여름에 앞서 대구·경북과 같은 (대규모) 감염 확산이 대도시에서 벌어질 수 있는 엄중한 시점"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초·중·고·대학교 학생의 등교 중지 등 모든 조치를 고려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감염 실태를 파악해야 (방역에 필요한) 장기 전략을 수립할 수 있으므로 표본 항체검사를 지역별로 실시해야 한다"며 "일회성 검사로 그쳐선 안 되고 정기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무증상으로 열흘이 지나면 감염 가능성은 줄어들지만 그래도 없다고 할 수는 없다"며 "국내와 비슷한 기준을 가진 미국과 같은 대유행 상황이라면 몰라도 현재 상황에서는 엄격하게 병원 감염을 막아야 하는 때"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