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뮤지컬 ‘루드윅’ 테이X박준휘,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

이재성 | 기사입력 2020/07/06 [13:51]

뮤지컬 ‘루드윅’ 테이X박준휘,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

이재성 | 입력 : 2020/07/06 [13:51]

 

 

 

 

 뮤지컬 ‘루드윅’의 테이, 박준휘가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출연해 유쾌한 토크는 물론 폭발적인 라이브 무대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오늘(6일) 오전 11시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의 배우 테이와 박준휘가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인기를 더하고 있는 뮤지컬 출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음색깡패, 호소력 짙은 가창력의 테이와 한국 창작뮤지컬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뮤지컬 배우 박준휘는 ‘루드윅’에서 청, 장년의 베토벤을 연기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테이와 박준휘가 뮤지컬 ‘루드윅’의 넘버 ‘운명’을 가창했다. 테이는 ‘운명’은 “청력을 잃고 힘들어하는 젊은 시절의 베토벤에게 장년의 베토벤이 정적도 음악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위로를 건네고 깨우침을 주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뮤지컬 ‘루드윅’ 공연을 준비하면서 베토벤을 이해하기 위해 귀마개를 착용한 채 생활을 해봤다는 뮤지컬 배우 박준휘는 이어 극 중 넘버 ‘상실’을 가창했다. 박준휘는 음악가로서 전성기를 누리던 시기에 청력을 잃어 나락으로 떨어지는 베토벤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두 배우는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하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박명수는 “음악이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피아노 반주가 인상적”이라고 말하며 베토벤의 음악을 담은 뮤지컬 ‘루드윅’의 넘버에 찬사를 보냈다. 테이는 “베토벤의 음악을 녹여서 만든 창작곡이라 친숙하게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본 공연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냈다. 

 

뮤지컬 ‘루드윅’은 악성이라고 불리는 베토벤의 일생을 소년, 청년, 장년으로 나눠 세 명의 배우가 한 사람을 연기하는 3인 1역의 독특한 구성을 취하고 있는 작품이다. 혹독한 교육을 받았던 어린 시절과 이명으로 고통받았던 청년기, 그리고 포기하지 않고 음악 활동을 이어갔던 장년 시절까지 베토벤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110분 안에 담아냈다. 

 

한편, 테이와 박준휘가 출연하는 뮤지컬 ‘루드윅’은 오는 9월 27일까지 TOM 1관에서 공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