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역당국 "코로나19 방역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 방역'"

"장마, 무더위 겹치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더 어려워"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06 [10:00]

방역당국 "코로나19 방역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 방역'"

"장마, 무더위 겹치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더 어려워"

전지선 | 입력 : 2020/07/06 [10:0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방역’이라고 강조했다.

 

박능후 중앙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국내에서 발생한 감염은 통제 가능한 수준이지만 소규모 감염들이 이어지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조금씩 증가하는 양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능후 1차장은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고, 장마와 더불어 무더위가 겹치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박 1차장은 또, 각종 사업장과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하며 방역수칮 준수 우수사례로 쿠팡 덕평물류센처를 언급했다.

 

그는 "152명이 감염된 (쿠팡) 부천물류센터와 달리 이 센터에는 확진자가 이틀간 200여 명과 접촉했으나 단 한 명의 추가 감염도 없었다"면서 "종사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지켰으며, 확진자도 증상 발생 뒤 이틀 만에 진단을 받아 접촉자 수를 확연히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5월 부천물류센터에서는 출퇴근 시간과 식사 시간에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렸지만 지난달 덕평물류센터에서는 시간적·공간적 분산을 유도했다"며 "셔틀버스 탑승 시 (정원의) 반만 탑승시키고 구내식당에서도 칸막이를 설치하고 지그재그로 (착석하게 해) 인원을 제한했다"고 소개했다.

 

박 1차장은 "관리자와 종사자가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켰을 때 고위험시설에서도 감염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 같은 우수 사례를 참고해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도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