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주민 의원, 12일 ‘온라인‧야간 로스쿨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법전원 제도 취지에 따라 보다 다양한 사람들 법조인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법조인 양성 제도 개선해야"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6/12 [09:16]

박주민 의원, 12일 ‘온라인‧야간 로스쿨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법전원 제도 취지에 따라 보다 다양한 사람들 법조인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법조인 양성 제도 개선해야"

박진종 | 입력 : 2020/06/12 [09:16]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자 서울 은평(갑) 국회의원 박주민 의원은 민주당 백혜련 의원, 방송통신대,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함께 12일 오후2시 국회 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온라인‧야간 로스쿨 도입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민주당의 제21대 총선 공약 중 하나인 온라인‧야간 로스쿨 도입에 필요한 제도적 절차를 점검하고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여러 기관과 단체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 입법과정에 반영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기조발제자로는 최정학 방송통신대학교 법학과 교수가 ‘온라인 로스쿨 도입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정토론에는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인 한상희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경실련 시민입법위원회 위원인 백혜원 법률사무소 율선 변호사, 대한변협 제2교육이사인 법률사무소 일과사람의 최종연 변호사, 법무부 법조인력과 유경남 서기관, 교육부 대학학사제도과 박창원 서기관이 참여한다.  

 

박주민 국회의원은 “법학전문대학원 제도가 우리나라 법조계에 많은 긍정적 변화를 가져오고 있지만 입학 경쟁률이 치열해 짐에 따라 ‘어린 나이의, 소위 명문대학교 학부 졸업생’ 위주의 입학인원이 늘어나고 있다. 법학전문대학원 제도의 취지에 따라 보다 다양한 사람들이 법조인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법조인 양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여러 이해관계를 가진 집단과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해 법학전문대학교 제도가 우리사회의 기회의 공정성 확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