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철수 “백선엽 장군 국립현충원 안장, 객관적 평가 필요”

"백선엽 장군도 공산 세력과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영웅"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8 [09:59]

안철수 “백선엽 장군 국립현충원 안장, 객관적 평가 필요”

"백선엽 장군도 공산 세력과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영웅"

전지선 | 입력 : 2020/06/08 [09:5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8일 일각에서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의 친일행적을 두고 국립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백 장군에 대해서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홍범도 장군이 일제와 맞서 싸운 영웅이라면, 백선엽 장군도 공산 세력과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영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지금의 자유대한민국, 자랑스러운 현재를 만드는 데 기여한 부분이 더 크다면 마땅히 평가하고 그에 합당한 예우를 해드리는 게 맞다"며 "역사를 제멋대로 재단하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대하는 게 올바른 자세"라고 했다.

 

안 대표는 백 장군의 안장 문제와 맞물려 '친일파 파묘 법안' 제정을 추진하는 여권 인사들을 향해 "현대사를 자신의 주관적 관점으로만 해석하면 국민 화합의 기제가 아니라, 갈등의 씨앗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역사를 2년 후 대선을 위한 정치 투쟁의 도구로 쓰려고 하는 세력들이 있다면, 그자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 현 정권은 역사적 진실의 중요한 부분을 의도적으로 부정하고 왜곡하지 말라"고 말했다.

 

아울러 "21대 첫 국회에서 6·25 전쟁 참전 용사들과 국가들에 대해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감사 결의안을 모든 원내 정당들이 함께 추진하자"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