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원순 “공원 부지 지정 땅, 해제되는 일 없도록 할 것”

"그린뉴딜을 통해 서울을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6/03 [10:02]

박원순 “공원 부지 지정 땅, 해제되는 일 없도록 할 것”

"그린뉴딜을 통해 서울을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

전지선 | 입력 : 2020/06/03 [10:02]
지난 2일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이 화상 도시정부시장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공원 부지로 지정된 뒤 오랫동안 실제 공원으로 조성되지는 않은 땅의 공원 지정이 해제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서울시가 주최한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 기후·환경분야 발표에서 "숲과 정원을 보전하기 위해 한뼘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도 해제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안전한 '그린 쉼터'로서 공원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며 "도시 열섬 현상 완화를 위해 강남과 강북권 각 1곳에는 '바람길숲'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한, 박 시장은 "그린뉴딜을 통해 서울을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로 지구가 오히려 활력을 되찾는 역설은 전 인류가 가야 할 분명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탈(脫) 탄소' 시대로 가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린뉴딜 정책으로 ▲공공건물의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의무화 확대 ▲대규모 '그린 리모델링' ▲공공기관 차종 전기차·수소차 의무화와 충전 인프라 확대 ▲자원회수시설 확충 ▲2022년까지 시민숙의예산 1조원 확보 ▲전 국민 고용보험 가입 등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기후위기의 저주는 효율 중심의 양적 성장이 앞으로 유효할 수 없다는 분명한 신호를 인류에게 준다"며 "그린뉴딜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