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합당 신상진 의원, 김종인 반대 인사들에 '일침'

"무슨 재주로 참패 원인 규명하고 개혁 하겠다는 것인가...자강, 불가능해"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4/26 [17:34]

통합당 신상진 의원, 김종인 반대 인사들에 '일침'

"무슨 재주로 참패 원인 규명하고 개혁 하겠다는 것인가...자강, 불가능해"

박진종 | 입력 : 2020/04/26 [17:34]
미래통합당 신상진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미래통합당 신상진 국회의원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반대하는 인사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신상진 의원은 김종인 체제를 거부하고, 자강론을 주장하는 것은 현재 상태를 유지하자는 것과 같다고 했다. 특히, 신 의원은 자강론이 현실을 가리는 환각제와 같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신 의원은 26일 성명을 통해 “현재의 우리는 탄핵에 대한 당의 입장조차 명확히 정할 능력이 없다. 입장을 정해도 다른 한쪽이 승복하지 않는다. 무슨 재주로 참패의 원인을 규명하고 스스로 뼈를 깎는 개혁을 하겠다는 것인가. 자강론은 말만 아름다울 뿐, 현재 상태를 지속시키는 환각제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우리가 몰락한 것은 국민의 보편적 상식과 괴리된 특정 지지층에 매몰됐기 때문이다. 특정 지지층만 바라보니 외연 확장이 안 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우리가 국민을 버린 것이다. 지난 대선을 그렇게 치렀고, 그 지지층에 기대 당선된 사람이 복당해 대권에 도전하는 게 목표라고 한다. 그의 꿈이 이뤄지면 우리는 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의 비대위가 모두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신 의원은 “지난 4년간 3번의 비대위가 모두 실패했다. 실상은 이름만 비대위였을 뿐 사실상 권한 없는 관리형 대행 체재였다. 권한 없이 여론의 따가운 질타만 모면하려는 관리형 비대위가 문제였다”고 했다.

 

신 의원은 환골탈태급의 개혁을 통해 통합당이 좀비 정당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지금 우리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숱한 저항과 비난에도 통합당의 진정한 환골탈태를 위해 자신의 생각을 밀고 나갈 수 있는 확장성 있는 강력한 리더십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문제를 외부인에게 맡기는 것은 치욕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치욕스럽더라도 이번 기회에 종기를 도려내는 대수술을 받아야 한다. 수술을 받다 죽는 것이 적당히 또 넘어가 나라와 사회를 갉아먹는 정치 좀비로 연명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통합당을 수술할 인물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적합하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충분한 시간과 권한을 갖고 당을 근본적으로 수술할 수 있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뜻을 모아야 한다. 중차대한 비대위를 이끌어갈 사람은 현시점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 외에는 없다고 판단된다”고 알렸다.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 연합뉴스

아래는 신 의원의 성명 전문.

 

미래통합당 비대위 관련 안건이 28일 통과되기를 바랍니다.

 

현재의 자강론은 실패의 반복만을 가져올 뿐입니다.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문제와  전권을 부여할 것이냐는 문제를 놓고 당 안팎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우리당 내부의 힘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그것이 가장 좋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의 우리 모습을 되돌아봅시다. 우리에게 과연 그런 능력이 있습니까. 있었다면 왜 지금까지 못 고치고 이 지경이 됐습니까.

 

솔직히 묻습니다. 우리끼리 끝장 토론을 하면 결론을 하나로 모을 수 있습니까? 설사 결론을 하나로 모은들, 모두가 과거를 다 잊고 한마음으로 밀어줄 것이라 믿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현재의 우리는 탄핵에 대한 당의 입장조차 명확히 정할 능력이 없습니다. 입장을 정해도 다른 한쪽이 승복하지 않습니다. 무슨 재주로 참패의 원인을 규명하고 스스로 뼈를 깎는 개혁을 하겠다는 것입니까. 자강론은 말만 아름다울 뿐, 현재상태를 지속시키는 환각제입니다.

 

우리가 몰락한 것은 국민의 보편적 상식과 괴리된 특정 지지층에 매몰됐기 때문입니다. 국민은 5·18, 세월호 막말에 눈살을 찌푸렸지만, 우리는 엄정한 징계는 고사하고 면죄부까지 줬습니다. 소수의 특정 지지층에서는 박수를 보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표를 잃고 싶지 않아서 "잘못이다"  “한심하다”는 말 한 마디조차 못한 게 우리들입니다. 그런 우리가 무슨 배짱으로 특정 지지층의 잘못을 질타하고 개혁을 할 수 있단 말입니까. 특정지지층만 바라보니 외연 확장이 안 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국민이 우릴 버린 게 아니라, 우리가 국민을 버린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가둔 것입니다. 지난 대선을 그렇게 치렀고, 그 지지층에 기대 당선된 사람이 복당해 대권에 도전하는 게 목표라고 합니다. 그의 꿈이 이뤄지면 우리는 끝입니다. 

 

지난 4년간 3번의 비대위가 모두 실패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실상은 이름만 비대위였을 뿐 사실상 권한 없는 관리형 대행체재였습니다. 친박의 위세가 시퍼렇던 시절 등장한 김희옥 비대위는 두 달 만에 친박 이정현 대표를 선출하고 사라졌습니다. 인명진 비대위는 탄핵의 소용돌이 속에서 대선 준비에 급급해 근본적인 개혁은 손도 대지 못했습니다. 비대위 체제가 문제가 아니라, 권한 없이 여론의 따가운 질타만 모면하려는 관리형 비대위가 문제였던 것입니다.

 

지금 우리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내부에서 숱한 저항과 비난이 난무해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우리당의 진정한 환골탈태를 위해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밀고 나갈 수 있는 확장성 있는 강력한 리더십입니다. 우리 스스로는 무서워서 손도 못 대는 환부에 칼을 대줄 사람입니다. 우리 내부에, 우리가 아는 사람 중에 그럴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지난 시간이 반증하듯 우리 중 누구도 그러지 못합니다.

 

우리의 문제를 외부인에게 맡기는 것은 치욕스러운 일입니다. 하지만 치욕스럽더라도 이번 기회에 종기를 도려내는 대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수술을 받다 죽는 것이 적당히 또 넘어가 나라와 사회를 갉아먹는 정치 좀비로 연명하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우리는 이제 선택의 기로에 섰고, 28일 전국위에서 운명이 결정됩니다. 기한과 권한이 제한된 비대위는 성공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각자의 이해관계를 떠나 나라와 당의 미래를 진정으로 걱정한다면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 지는 자명합니다. 

 

충분한 시간과 권한을 갖고 당을 근본적으로 수술할 수 있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뜻을 모아야 합니다. 중차대한 비대위를 이끌어갈 사람은 현시점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 만한 사람이 없다고 판단됩니다.

 

김종인 위원장이 28일 전국위원회에서 통과되고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당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처방, 그리고 수술이 과감히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국회의원 신상진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