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의겸 “흑석동 집 팔 것,,.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 매각”

“매각 뒤 남은 차액, 전액 기부하고 내역 공개할 것”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1 [10:56]

김의겸 “흑석동 집 팔 것,,.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 매각”

“매각 뒤 남은 차액, 전액 기부하고 내역 공개할 것”

전지선 기자 | 입력 : 2019/12/01 [10:56]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변은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제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다. 앞으로도 그런 공격이 되풀이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거짓말쟁이로까지 몰아붙이지는 말아달라. 제가 대출 서류에 서명했다는 이유만으로 어느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이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속였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아내가 가계약을 하고 집주인에게 돈을 부치던 시각 저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이었다. 통화도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집을 판다고 주워 담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저를 너무 욕심꾸러기로만 보지는 말아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이 사실이 올해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