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도자 “평창올림픽 인근 음식점 위생점검 결과, 위반사항 137건 도출”

“개최 도시 주변지역 음식점, 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윤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8/01/31 [10:05]

최도자 “평창올림픽 인근 음식점 위생점검 결과, 위반사항 137건 도출”

“개최 도시 주변지역 음식점, 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윤정환 기자 | 입력 : 2018/01/31 [10:05]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

[공감신문]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 성사를 위해 지난해 식품의약안전처가 경기장과 개최도시 주변 음식점을 대상으로 사전 위생점검을 한 결과 위반사항이 137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은 식약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기장과 개최도시 주변 음식점 4321곳을 대상으로 1만 3035회 실시한 사전 위생점검에서 137곳의 음식점에서 위반사항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위반사항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보건증이 없는 자를 고용하는 ‘건강진단 위반’으로 총 82곳이 적발됐다. 조리장, 조리기구 위생 불량 등 ‘위생 취급기준 위반’이 39곳으로 뒤를 이었다.

 

평창 올림픽 대비 사전 위생점검 결과 [최도자 의원실 제공]

이밖에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를 보관하거나 음식물 조리에 사용한 ‘유통기한 위반’으로 적발된 식당이 7곳, 환기기구 불량 등 ‘시설기준 위반’이 6곳, 반찬 재사용 등 ‘기타’ 항목이 3곳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구분하면 원주 소재 음식점 80곳에서 위반사항이 발견돼, 가장 위생이 좋지 않았다. 다음은 강른 43곳 평창 5곳 순이었다.

 

지난해 식품의약안전처가 평창 올림픽이 열리는 인근 지역의 식당을 대상으로 사전 위생점검을 한 결과 총 4021곳 중 137곳에서 위반사항이 발견됐다. 해당 사진은 이번 기사와 아무 연관 없음.

최도자 의원은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서는 식품안전이 중요하다”며 “경기장과 개최 도시 주변지역 음식점 위생관리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