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창현 “정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385만대 보급해 미세먼지 저감 계획”
윤정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1-22 18:56
등록일 2019-01-22 12:05

환경부 ‘친환경차 및 충전인프라 보급 목표안’ 내 수록...내달 중 로드맵 확정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 신창현 의원실 제공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지난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라 사흘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가운데,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차 385만대를 보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친환경차 및 충전인프라 보급목표안’에 따르면 환경부는 다음 달 중으로 이 같은 내용의 ‘경유차 감축 로드맵’을 확정할 방침이다.

자료에 따르면 현재 5만8000대 수준인 친환경차(전기+수소차)를 연말까지 10만5000대, 오는 2022년까지 49만7000천대, 2030년까지 385만대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보조금 정책, ‘친환경차 의무판매제’ 검토 등을 통해 수요와 공급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신창현 의원실 제공

특히 전기차의 경우 올해 말까지 10만대, 2022년까지 43만대, 2030년까지 300만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충전소 또한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1만개소, 2030년까지 1만5000천개소로 확충할 예정이다.

수소차의 경우 2022년까지 6만7000대, 2030년까지 85만대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정부는 생활오염 저감을 위해 전기 이륜차의 보급 또한 현재 5000대에서 2022년까지 5만대, 2030년까지 17만대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신 의원은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량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경유차 등 수송 부문”이라며 “자동차 판매량의 일정 비율을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의무화하는 제도를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