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대한체육회, 폭력·성폭력 근절 대책 발표..."피해 선수들에게 감사와 위로"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1-15 18:53
등록일 2019-01-15 13:42

15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체육회 자정 기능 비판에 사과
15일 대한체육회가 최근 논란이 된 폭력·성폭력 문제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최근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와 전 유도선수 신유용의 고백으로 '체육계 미투' 사건이 논란이 커진 가운데 대한체육회가 머리 숙여 사과했다. 이날 대한체육회는 논란이 된 폭력‧성폭력 적폐 근절을 위한 실행 대책을 소개했다.  

15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차 이사회에서 한국 체육의 적폐로 드러난 가혹 행위와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준 (폭력‧성폭력) 피해 선수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한국 체육에 성원을 보낸 국민과 정부, 기업인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또 이 회장은 그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성폭행 관련 사안의 징계 및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하지 못한점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이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체육회는 폭력·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거나 묵인·방조한 회원종목 단체를 즉시 퇴출하는 동시에 해당 단체 임원에게도 책임을 묻기로 했다.

또한 조재범 쇼트트랙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으로 얼룩진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철저하게 조사한다고 밝혔다. 관리·감독의 최고 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현행 성적 지상주의의 엘리트 체육의 시스템에 대해선 체육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합숙·도제식 훈련 방식의 쇄신책을 강구하겠다고 체육회는 밝혔다.

아울러 체육회는 폭력‧성폭력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처벌 대상의 검찰 고발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홈페이지와 보도자료에 관련자 처벌과 징계 내용을 의무적으로 공시하기로 했다.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서는 여성 부촌장과 여성 훈련관리관을 채용한다. 체육회는 폭력‧성폭력 관련 사안의 조사와 처리를 시민 사회단체·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의뢰하고, 스포츠 공정위원회‧선수위원회‧여성위원회 등에 인권전문가를 필수로 포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총리는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건과 관련, 대한체육회에 '강력한 대책 및 처벌'을 요구했다.

같은날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대한체육회에 개혁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감춰졌던 체육계 비리에 이어 폭력과 성폭력이 잇달아 드러나고 있다”며 “큰 고통을 겪으신 피해자와 가족께 위로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대한체육회에 대해 “폭력과 성폭력을 저지른 사람은 체육계를 영구히 떠나도록 하는 것은 물론, 그것을 뛰어넘는 종합적이고 강력한 비리 근절대책을 취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관리 부처와 기관은 2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피해 선수들을) 세심히 배려하면서 범죄행위를 밝히고 수사 의뢰를 하라”며 “검찰과 경찰은 법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고 가장 강력히 처벌해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