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반기문 “임기끝난후 1월 1일 귀국…국민 불만 보고 있다”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6-11-29 18:33
등록일 2016-11-29 17:37

“한국 국민은 회복력, 민주적 성숙, 현명함으로 위기 잘 극복할 것”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일본 언론인들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임기후 계획에 대해 "내년 1월 1일 한국으로 돌아가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향을 위해서 뭐가 가능할지 친구들, 한국 사회의 지도자들과 이야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반 총장의 임기는 올해 12월 31일 끝이 난다.

최순실 씨 국정개입 사건에 대해서는 "엄청나게 많은 국민의 분노와 불만을 보고 있다"며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명예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지금까지 많은 정치, 경제, 사회의 위기에 직면해 왔다고 지적하며 "국민은 회복력, 민주적 성숙, 연대, 현명함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트럼프 당선인이) 유엔과 협조하면서 국제적인 지도력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한다"며 트럼프 당선인이 협정에 잔류할 것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세계적인 비즈니스 리더로 성공한 트럼프가 세계적인 정치지도자가 되려고 하고 있다"며 "그는 시장이 바라고 있는 방향(탈탄소사회)을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그동안 추진해왔던 북한 방문에 대해서는 "현실적이지 않다"며 더는 추진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반 총장은 남수단에서 평화유지활동(PKO)에 참가하고 있는 일본 자위대에 대해 "보다 큰 공헌을 하려 하는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뉴욕에서 일본 언론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