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새누리당 의총, 탄핵소추안 둘러싸고 의견 엇갈려…갈등 격화
연합뉴스 기자
수정일 2016-11-25 18:33
등록일 2016-11-25 13:27

주류 "차라리 탈당해라…탄핵 추진하긴 일러" vs 비주류 "탄핵찬성 계속 늘어날 것"

새누리당 지도부 거취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문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연일 격화하는 양상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민의당에도 뒤처지며 지지율 3위 정당으로 내려앉는 치욕을 당하고 있음에도 주류와 비주류간 집안싸움은 좀처럼 화해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주류 "차라리 탈당해라…탄핵 추진하긴 일러" vs 비주류 "탄핵찬성 계속 늘어날 것"

비주류 의원들의 요구로 2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이미 '두집살림'이 된 양 계파의 내홍이 그대로 드러났다. 이정현 대표가 참석하긴 했지만 주류측 의원 대다수는 "당을 시끄럽게 하려면 차라리 당을 나가라"면서 의총에 참석하지 않았고, 비주류는 탄핵 찬성 의원이 40명에 달했다면서 주류측을 상대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주류의 '보이콧'으로 의총장에서 정면충돌은 없었지만 양측의 갈등은 곳곳에서 분출됐다. 우선 박 대통령의 탄핵 추진과 관련, 비주류 비상시국회의는 의총에 앞서 브리핑을 통해 "탄핵안이 상정될 경우 찬성하겠다는 의원이 40명으로 확인됐다"고 선포하면서 '선제공격'에 나섰다.

황영철 의원은 또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 전날 이 대표의 '예수 팔아먹는 유다' 발언을 문제삼으며 "국민을 배신한 사람들이야말로 유다다. 굉장히 반대로 얘기하셨다"면서 "이렇게 잘못된 인식을 하고 있는 한 아무것도 우리 친박 지도부에 기댈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에 맞서 한 주류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결국 이렇게 하다가 비주류들이 탈당하겠지만 얼마나 함께 나갈 수 있을지 자신감이 없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집단탈당을 추진하더라도 많아야 30명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박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도 주류측은 특검 결과 등을 확인한 뒤 추진해야 한다는 신중론을 재확인하며 방어막을 폈다.

한 주류측 의원은 통화에서 "특검 결과 등을 보고 정말 대통령이 잘못한 것으로 나타나면 그땐 친박(친박근혜)이고 뭐고 계파를 떠나 탄핵을 해야 하지만, 지금은 언론에 거론된 것만 가지고 탄핵에 앞장서는 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 탄핵 절차의 협상 권한을 본인에게 일임해 달라고 제안했으나 비주류 의원들로부터 호응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의총에는 128명 의원중 비주류 중심으로 60명 안팎에 그친 참석 의원들 가운데 정 원내대표의 제안에 박수를 친 의원은 소수에 그쳤다고 복수의 참석자는 전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