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진해운, 업계에 직원 채용 호소...600명 실직 불가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6-11-18 18:33
등록일 2016-11-18 14:39

이미 해상직원들 내달 10일 일괄 해고통보 받은 상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1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다수의 해운·물류업체에 직원 취업 요청 서한을 보냈다고 한다.

한진해운은 서한에서 "영업양수도 방식으로 진행하는 매각이 성사된다고 해도 상당수 직원의 이직이 예상된다"며 "회사는 직원들의 재취업을 위해 여러 방면으로 지원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직원들은 40년의 역사를 가진 국적 선사의 각 분야에서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대내외로 신뢰받는 네트워크를 쌓아왔다"며 "해운업 불황 속에서 이같이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갖춘 인적자원들이 우리나라 해운 산업 경쟁력 강화뿐만 아니라 귀사의 성장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호소했다.

한진해운은 "당사의 인재들이 귀사에서 새로운 기회를 얻어 대한민국 해운업과 귀사의 발전에 지속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게 해달라"며 채용 협조를 요청했다. 채용 의사가 있는 회사에서 채용 예정 직무와 소요 인원, 자격 요건 등을 회신하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지난 9월 1일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은 주력인 미주 노선 영업망을 비롯해 해외 법인과 터미널 등 주요 자산을 모두 매각하며 사실상 청산 수순을 밟고 있다.

최근 한진해운의 영업양수도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대한해운은 미주·아시아 노선의 육상·해상 직원 700여명의 고용을 승계하겠다고 법원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고용승계 규모는 본계약 때 확정된다.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 600여명은 실직이 불가피하다. 이미 해상직원들은 사측으로부터 내달 10일 일괄 해고한다는 통보를 받은 상태다.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 연합뉴스 DB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