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새누리 박명재 사무총장 사퇴…"혼란 수습 기원"
연합뉴스 기자
수정일 2016-11-18 18:33
등록일 2016-11-18 10:01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당이 하나가 돼 하루빨리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당이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면서 18일 당직에서 사퇴했다.

박 총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당 사무처 비상총회에서 이정현 대표 및 현 지도부의 사퇴와 비상시국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를 했으며, 당의 사무처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덧붙여 "그동안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현 지도부의 사무총장으로서 미흡하나마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국민과 당원들에게 한없이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당의 조직과 관리하는 주요 당직인 사무총장이 사퇴함에 따라 비주류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지도부 역시 정치적인 압박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 총장은 지난 6월26일 총선 패배 후 출범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임명돼 임기가 한시적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8·9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현 지도부에서도 유임됐다.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당이 하나가 돼 하루빨리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당이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면서 18일 당직에서 사퇴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