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중국, 티벳 가는 고속도로 최난구간 터널 완공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6-11-12 18:33
등록일 2016-11-12 13:17

'세계의 지붕'에 터널 완공…해발고도 6천168m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중국이 해발고도 6,168m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지역에 고속도로 터널을 완공했다고 중국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이 인도 언론을 인용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쓰촨(四川)성과 시짱(西藏·티베트)을 잇는 촨짱(川藏) 고속도로 구간 가운데 '세계의 지붕'으로 불리는 칭짱(靑藏)고원 췌얼산(雀兒山) 주봉(主峰)을 관통하는 지점(해발고도 6천168m)에 7㎞ 길이 터널을 건설했다.

2012년부터 시작된 이 공사에는 약 1억7,000만 달러가 투입됐다.

터널이 내년에 정식 개통되면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티베트 나취(那曲)지구까지의 이동시간을 지금보다 2시간 이상 단축할 수 있다. 현재는 40㎞에 달하는 매우 위험한 구간을 2시간 이상 지나야 하지만 터널을 이용하면 10분 만에 주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건설을 담당한 중국철로총공사의 야오즈쥔(姚志軍) 총공정사는 "이 회사가 지금까지 건설한 터널 가운데 가장 고난도의 터널"이라고 말했다.

촨짱 고속도로 자료사진 /참고소식망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