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수도권 외 지역서 코로나19 확산세에 우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7-01 12:06
등록일 2020-07-01 12:05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 당국은 최근 수도권 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것을 두고 유행이 커질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일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 ·호남권 등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대형시설의 집단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상승하는 점도 위험 요소이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에서 소규모 감염의 확산과 완화가 반복되고 있다"면서도 "(최근) 종교 소모임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감염 사례들을 보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큰 소리로 기도하고 찬송하는 등 침방울이 많이 전파되는 활동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며 "종교인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오는 4일로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5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인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매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집회 개최 자제를 요청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