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코로나19 현 상황, 감당할 수 있는 수준”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30 13:44
등록일 2020-06-30 13:44

“확진자 수 증가추세 보이면 2차 고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확진자 수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단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30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현재 상황은 '거리두기 1단계'인데 '2단계'로 갈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거나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 그때 2단계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태호 총괄반장은 "현재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60명이지만 이중 해외유입이 차지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고, 지역발생은 30명 내외에서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1단계를 유지하면서 생활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 세계적인 유행상황에서 확진자를 '0명'으로 만들기는 어렵다.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확진자 수를) 억제해 나가는 것이 방역의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도 "현재 상황은 아직 의료체계의 대응을 벗어나는, 버거운 상황은 아니다"라며 "환자 치료가 통상적인 수준에서 가능한데 (방역) 단계를 올려서 사회가 큰 희생을 치를 필요는 없다"고 진단했다.

다만, 그는 "전파의 양상이 대규모 시설에서 크게 번진다기보다는 소모임들, 특히 종교시설 쪽 소모임을 타고 지역적으로 확산한다는 점이 고민스럽다"며 "소모임을 통한 전파가 반복된다면 이 부분을 강력하게, 법적으로 규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