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쿠팡, ‘작업복 돌려쓰기‧전수조사 않은 정부’ 등 논란에 해명 나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9 17:12
등록일 2020-06-29 16:27

"쿠팡, 코로나19 초기부터 방역지침에 따라 자체 방역수칙 수립-시행"
쿠팡 물류창고 내 직원이 물류를 옮기고 있다. / 쿠팡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쿠팡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원인으로 지목된 작업복, 작업화 돌려쓰기가 여전하다는 논란에 반박했다.

쿠팡은 '쿠팡 뉴스룸'을 통해 “작업복, 작업화 돌려쓰기가 집단감염의 원인이라는 것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며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현장검체검수에서도 방한복과 방한화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일부 매체에서는 ‘쿠팡이 지난달 28일 이후에도 집단감염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작업복과 작업화 돌려쓰기가 여전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 26곳 중 12곳이 방역지침을 수립하지 않았으며, 덕평 물류센터에는 식당 칸막이가 종이로만 만들어졌으며 정부는 쿠팡 물류센터에 대해 ‘부실조사’를 했다.

쿠팡 물류창고 내 소독 완료된 작업복 /쿠팡

쿠팡은 이같은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에 나섰다.

쿠팡 측은 “쿠팡은 코로나19 초기부터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자체 방역수칙을 수립해 시행했다. 특히, 6월부터 정부가 새롭게 요구한 물류센터 방역지침을 각 시설별 특수성을 반영하여 수립 및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덕평 물류센터의 경우, 코로나19 초기부터 식당에 선제적으로 칸막이를 설치했으며 지난 6월5일에는 해당 칸막이의 높이를 높이기 위해 새롭게 아크릴 칸막이로 교체 완료했다”고 밝혔다.

쿠팡 물류센터 내 식당의 모습 /쿠팡

한편, 정부 방역지침의 경우 칸막이의 소개는 특정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정부가 쿠팔 물류센터에 대해 ‘부실 조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5월28일 이후 6월26일까지 쿠팡 물류센터 27곳에 대해 정부기관(산업부, 국토부, 고용노동부, 지방자치단체)으로부터 총 44회 현장조사를 통해 철저히 점검 받은 바 있다”고 해명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