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NH프라임리츠, 주당 127원 배당…뉴욕·파리·헬싱키 빌딩 편입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28 17:21
등록일 2020-06-28 17:21

26일 이사회서 결의
미국 뉴욕 소재 195브로드웨이 빌딩 전경/NH프라임리츠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엔에이치프라임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NH프라임리츠)는 지난 26일 영등포구 소재 NH농협리츠운용 본사 대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12월 상장된 후 첫 배당금 지급을 결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배당금액은 주당 127원으로 연 환산 시 공모가(5000원) 기준 5%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배당금은 내달 28일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서 결의 후 8월 중 지급될 예정이다.

NH프라임리츠에 편입된 4개 자산의 현재 시점 공실률은 평균 1%대 수준으로, 도심(8.8%)과 강남(4.8%)의 평균 시장공실률 대비 현저히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NH프라임리츠의 추가 자산편입에 대한 결의도 이뤄졌다. 

금번 신규 편입 자산은 ▲글로벌 명품 브랜드 구찌(Gucci)가 주요 임차인으로 있는 '195브로드웨이빌딩(미국 뉴욕 소재)' ▲ 글로벌 회계법인인 KPMG와 프랑스은행 등이 임차인으로 있는 'EQHO타워(프랑스 파리 소재)' ▲ 핀란드 최대 금융사인 OP금융그룹과 핀란드 국세청이 장기 임차하고 있는 'OP금융그룹사옥 빌딩(핀란드 헬싱키 소재)'이다.

NH농협리츠운용은 지난해 12월 NH프라임리츠 상장 이후 추가자산 편입을 위해 13개 이상의 물건을 검토해왔다. 이중 신용도가 우수한 우량 임차인을 확보하고 있는 해외 프라임급 오피스의 부동산 수익증권을 취득하기로 결정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NH프라임리츠 운용을 총괄하고 있는 이종은 NH농협리츠운용 투자운용본부 본부장은 "코로나19에도 영향이 미미한 우량 임차인으로 구성된 프라임급 오피스 자산과 연평균 5%를 상회하는 높은 배당률은 NH프라임리츠의 강점으로 이번 첫 번째 결산을 통해 NH프라임리츠의 안정성을 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