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우오현 SM그룹 회장 ”그룹 나눔문화 정착...친환경 사업 확대”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6-26 10:23
등록일 2020-06-26 10:21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2억원 기부 ...전 계열사에 사회적 책임 강조
우오현 SM그룹 회장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SM그룹(회장 우오현)은 최근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그룹 전 계열사에 사회환원과 친환경 캠페인 등 CSR 활동을 독려하고 나섰다.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는 주로 나눔과 기부, 환경보호 등 사회 공헌 활동을 말하며 최근 대기업을 중심으로 참여가 늘고 있다. SM그룹은 이런 사회적 흐름에 발맞춰 나눔과 기부, 그리고 환경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SM그룹은 매년 SM삼라희망재단을 통해 전 계열사를 후원하며 나눔 경영을 실천해오고 있으며 코로나19 위기가 확산된 올해에는 기부 문화에 참여하고 있다. 

우회장이 최근 대구와 광주에 코로나 위기 극복 성금 2억원을 기부하며 선한 경영의 모범을 보인 가운데 그룹 계열회사가 기부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어 동아건설산업이 구미시에 2000만원, 창원시에 1000만원의 성금을 기부했으며, SM벡셀은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5000매를 지원했다. 또 SM삼환기업은 보유 상가건물 임대료 50% 감면해주기도 했다

우오현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앞서 그룹 내 나눔과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고 그룹 내 제조 회사로부터 시작된 친환경 사업을 전 계열사에 확대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CSR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나가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구미시에 1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한 티케이케미칼은 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기업으로 매년 김장과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아동 돕기 사업에 참여하여 결손 가정 자녀에게 정기적으로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SM그룹은 지구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도 그룹 내 제조회사를 통해 하고 있다.

신재생 에너지 관련 기술특허를 획득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난 벡셀을 필두로 리싸이클 체계를 완성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티케이케미칼을 통해 친환경을 강조한 뉴노멀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티케이케미칼은 국내에서 원료 수급부터 제품 개발까지 가능한 ‘국산 리싸이클 PET(K-Rpet) 체계룰 구축하고 리싸이클 원사인 ‘에코론’을 출시한 후 유명 메이커들과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함께하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