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코로나19, 사소한 방심으로도 추가감염 발생 위험 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5 10:12
등록일 2020-06-25 10:12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방문판매 관련 신규 확진이 지속적으로 발생"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일일 지역사회 신규확진자가 30명을 넘나들고 있어 사소한 방심으로도 추가 감염이 발생할 위험이 큰 시기"라고 우려했다.

박능후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방문판매 관련 신규 확진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1차장은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900만명을 넘어섰고, 해외에서 국내로 유입되는 내·외국인 확진자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고 전했다.

특히 "2일 전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선박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해 항만 방역에 대한 우려를 낳기도 했다"며 "정부는 이에 대응해 부산항에 입항하는 러시아 선박에 대해서는 전자검역 대신 승선검역을 하기로 했다. 앞으로 공항과 항만에서의 검역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을 추가로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1차장은 충청권 대응과 관련해 "대전, 세종, 충북, 충남을 아우르는 충청권 시·도 간의 병상 공동활용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공동생활치료센터 설치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