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통합당 "인천공항공사 고용 논란, 문 정권의 전시행정이 초래한 결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4 16:34
등록일 2020-06-24 16:33

"대통령의 한 마디에 청년들의 꿈이 날아갔다"
24일 자정 기준 청원글/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은 인천공항공사 보안검색 직원 직접고용 논란을 두고 “문 정권의 전시행정이 초래한 결과”리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사흘 만에 인천공항을 찾아 '임기 내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호언장담했고, 정부의 눈치를 봐야하는 공기업은 압박감을 느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정규직 문제는 사회적 문제와 여러 계층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실타래와 같다"며 "도깨비 방망이 두드리듯 대통령 말 한마디에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성일종 비대위원도 비대위에서 "정권 지지자들에 대한 보은을 위한 제물로 청년들이 바쳐져야 하느냐"며 "대통령의 한 마디에 청년들의 꿈이 날아갔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논평에서 "정부는 스스로 정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도 지키지 않았다.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은)정부의 무원칙과 공사의 졸속 처리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원칙이 무너지다 보니 여기저기서 불평과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혼란을 바로잡는 길은 정부가 스스로 정한 비정규직 제로화 방침을 확고히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멈춰달라고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이날 정오 기준으로 16만5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들어가려고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들, 현직자들은 무슨 죄냐"며 "노력하는 이들의 자리를 뺏게 해주는 게 평등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철도공사에서도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 사무영업 선발 규모가 줄었다. 이것은 평등이 아니라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공사는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하며 1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밝힌 바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