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부산은행, 부울경 신공항 유치 염원 퍼포먼스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24 15:52
등록일 2020-06-24 15:52

임직원 150여명 본점 1층 로비서 종이비행기 날려
/BNK부산은행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부산은행이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부울경 신공항(가덕 신공항) 유치를 염원했다.

BNK부산은행은 24일 오전 본점에서 부울경 신공항 유치 염원을 담은 임직원 퍼포먼스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은행 임직원 150여명은 본점 1층 로비에서 직접 접은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로 신공항 유치 염원을 표현했다. 종이비행기에는 임직원 각자의 신공항 유치 응원메시지를 담았다.

이와 함께 부산은행은 지난 19일부터 영업점에 홍보현수막과 포스터를 부착하고 전 직원이 신공항 유치 응원 문구가 새겨진 리본을 착용해 근무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이끌고 있다.

모바일 간편 결제서비스 '썸패스' 모바일 할인 쿠폰에도 신공항 유치 응원메시를 담아 발행하는 등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다양한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부울경 신공항 유치를 위한 지역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오늘 퍼포먼스를 기획했다"면서 "대한민국 동남권에 위치한 세계의 관문 역할을 할 수 있는 부울경 신공항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를 기대하는 임직원의 염원이 지역사회에 널리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