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 총리 "코로나19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완화 방안 시행하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4 09:48
등록일 2020-06-24 09:48

"고령층 환자가 늘어 수도권의 중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 우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방여당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완화 방안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격리해제 기준 개선 방안과 관련해 "고위험 환자 치료에 의료자원을 집중해 사망자 발생은 물론 사회경제적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정 총리는 "특히 고령층 환자가 늘어 수도권의 중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가 우려된다"며 "언제 올지 모를 2차 대유행 대비를 위해서도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국적 화물선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 “항만 검역 시스템 점검과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확진자가 속출한 바 있다.

해당 화물선은 지난 21일 오전 입항했지만, 서류만 제출하는 '전자 검역'을 통해 무사통과했다.

이후 검역 당국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선원 교대가 있었고 당시 하선한 선장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해운 대리점의 신고를 받고 나서야 배에 올라타 '승선 검역'을 해 확진자를 찾아냈지만 이미 하역작업을 한 부산항운노조원 등 90여명과 밀접접촉을 한 후였다.

현재까지 해당 화물선에서는 17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