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코로나19, 여전히 통제·관리 가능한 범위"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3 11:13
등록일 2020-06-23 11:12

"정부 방역지침과 기본적 방역수칙 잘 지키면 감염 막을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자신 있게 말씀드리지만, 우리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은 여전히 통제하고 관리할 수 있는 범위 안에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제는 지치기도 하고 폭염 때문에 힘들기도 하지만 국민들도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고 전했다.

이어 "국내에 코로나가 발생한 지 5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확인된 사실은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정부의 방역지침과 기본적 방역수칙만 잘 지키면 감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의 확산세가 다시 커지고 있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욱 방역 노력이 절실하다"며 "신규 확진자 수를 줄여 빨리 안정적 상황으로 넘어가기 위한 중요한 고비"라고 말했다.

특히 "지금 코로나19의 안정은 수도권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를 완전히 정복하는데 긴 시간이 필요하다면 의료진이나 국민이 지치지 않도록 장기전의 자세로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기나긴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흔들림 없이 방역 전선을 사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까지 지자체는 의료진 지원뿐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에 부닥친 주민을 지원하는 등 경제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했다. 지자체의 창의적 사고와 신속한 현장대응은 지방분권이 왜 중요한지 보여줬다. 부처들은 지자체가 현장 방역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