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최근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산에 '2차 유행' 공식 규정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2 17:38
등록일 2020-06-22 17:38

"가을철과 겨울철에는 그 유행의 크기가 더 커질 수 있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이 최근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2차 유행'이라고 공식 규정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1차 유행이 2∼3월에 걸쳐 4월까지 있었고, 한동안 많이 줄었다가 5월 연휴에 2차 유행이 촉발돼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폭발적인 발생을 '대유행'이라고 한다면 이런 대유행은 아니지만 2차 지역사회 감염은 유행하고 있다. 이런 유행은 (앞으로도) 반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본부장은 "바이러스가 고온 환경에서는 장시간 생존하기 어렵기 때문에 애초 여름이면 전파력이 떨어질 것으로 봤지만, 여름철에도 코로나19는 전혀 약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냉방을 통해 실내 온도가 어느 정도 적정하게 유지되면서 사람 간 밀접 접촉을 통해 끊임없이 전파가 일어나는 데다, 신종 감염병인 만큼 우리 국민이 이에 대한 면역을 가지고 있지 않아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감염되기 쉽다"고 우려했다.

이어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 가을철과 겨울철에는 그 유행의 크기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병상을 마련하는 등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를 종식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백신·치료제가 나올 때까지 의료·방역체계·사회시스템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발생 규모와 속도를 통제하면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현재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아울러 "무증상·경증 환자가 많아 현재의 유증상자 중심 방역 체계로는 코로나19 유행을 모두 차단할 수 없는 만큼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