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안철수 "청와대·여당, 윤석열탄압 멈춰라...그런 정치 그만둬라"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6-22 11:25
등록일 2020-06-22 11:23

통합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결의안’ 공동제출 제안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탄압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결의안’의 공동제출을 제안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225호에서 열린 제23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여당의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저는 이미 지난 4.15총선 과정에서 ‘민주당이 선거에서 승리한다면 가장 먼저 윤석열 검찰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온갖 공작과 술수를 동원할 것이다’라고 예상한 바 있다. 지금 그 예상대로 흘러가고 있다. 감추고 싶은 현 정권의 비리를 덮기 위해서, 윤 총장에 대한 공세는 매우 집요하고 야비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난주 여당만의 반쪽짜리 법사위에서는 한 편의 드라마가 연출됐다. 자기들끼리 서로 으르렁대면서 한 가지 방향으로 몰아가는 모습은 영화 기생충에 나온 배우들도 울고 갈만한 연기력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안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에 묻는다. 범죄 피의자는 광역시장하고 국회의원 하는데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총장은 집에 가라고 압박하는 게 검찰개혁인가? 여당 최고위원과 중진들까지 나서서 ‘나 같으면 그만둔다’고 압박하는데 이것은 청와대의 뜻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명예를 중요시하는 사람의 명예에 상처를 줘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는 것은 가장 비겁한 정치적 술수다. 민주당이라는 조직은 최소한의 정의와 도덕적 기준도 없는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그런 정치하느니 차라리 정치 그만두십시오. 민주당은 조금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부끄러운 줄 알고 윤 총장에 대한 핍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통합당에 제안한다. 그까짓 상임위원장 다 던져주고 이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등원의 결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 그리고 양심적인 범야권의 뜻을 모아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결의안’의 공동제출을 제안한다”고 알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