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영식 의원, 고금리 학자금 대출의 저금리 전환대출 확대 법안 발의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6-22 10:07
등록일 2020-06-22 10:01

현재의 2배 이상 고금리 부담자, 약 25만명 구재 가능
미래통합당 김영식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과거 고금리로 학자금 대출을 받은 청년들의 금융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저금리로의 전환대출을 확대 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미래통합당 김영식 국회의원(경북 구미을)은 이같은 내용의‘한국장학재단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2일 밝혔다.

개정안은 전환대출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해,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경제 여건과 금리 변화에 맞춰 전환대출 정책을 펼 수 있도록 했다.

현행법은 전환대출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을 2009년까지 학자금 대출을 받은 사람(금리 5.8%)으로 한정하고 있다. 기간도 2020년 3월 ~ 2021년 3월 까지 1년 간 만 저금리로 갈아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020년도 2학기 기준, 한국장학재단의 일반 상환 학자금 대출 금리는 1.85%다. 2010년은 5.7%(1학기), 5.2%(2학기), 2011년은 4.9%, 2012년은 3.9%로 현재보다 금리가 2배이상 높다. 대출을 상환해야 하는 청년들의 부담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2010년~2012년 기간 동안 고금리의 고정금리로 학자금 대출을 받은 학생은 24만8870명, 대출 잔액은 5444억원에 달한다.

김영식 의원은“학자금 대출의 금리를 낮추는 것은 미래세대인 청년계층의 부담을 덜어줘, 사회진출을 촉진하고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금리로 고통받고 있는 수십만명의 청년들의 대출 금리를 조속히 낮출 수 있도록 국회와 교육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