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코로나19 지역발생은 물론, 서남아시아 중심으로 해외유입도 퍼져"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22 09:42
등록일 2020-06-22 09:42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동시에 관리해야 하는 위기 상황에 있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발생은 물론, 서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유입 사례까지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택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회의에서 "해외 입국자 이동과정 중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어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동시에 관리해야 하는 위기 상황에 있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1주간 집계된 해외유입 확진자 수는 총 90명으로, 이전 1주일(8∼14일)의 48명에 비해 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설명함 이같이 말했다.

방역당국은 해외입국자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것과 관련해 오는 23일부터 입국자 대비 확진자가 많은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에 대한 신규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비정기적인 항공편 운항 허가를 일시 중단한다.

또한, 박 1차장은 지역감염과 관련해선 "대전지역 방문판매업체에서 발생한 감염이 주변 충남, 세종, 전북, 광주 등 다른 시·도로 번져나가고 있어 전국 어디도 안전하다고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각 지자체의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