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코로나19 수도권 공동 생활치료센터 단계적으로 확대"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9 14:27
등록일 2020-06-19 14:18

지난 16일 경기 광주 고용노동연수원에 경기·수도권 1센터 마련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도권 집단감염 확산에 대응해 수도권 공동 생활치료센터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능후 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협력병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생활지원시설로, 환자가 급증했던 대구에 지난 3월 2일 처음 도입됐으며 최근에는 지난 16일 경기 광주 고용노동연수원에 경기·수도권 1센터가 마련됐다. 

중수본은 20일에는 경기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200명이 입소할 수 있는 경기·수도권 2센터를 마련한다. 센터는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연계된다.

앞서, 중수본은 3월 25일부터 입국 확진자 대상의 생활치료센터를 경기 파주 축구 국가대표 훈련원과 경기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각각 마련한 바 있다. 현재는 입국자 대상의 생활치료센터로 경기 안성 우리은행 연수원에 경기·국제1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박 본부장은 "의료기관이 아닌 시설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방식을 처음 도입해 우려가 컸지만, 센터에 참여한 협력 의료기관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 이는 K-방역의 핵심적인 내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 내 일부 병원에서 모바일 앱 활용 등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창의적으로 실시하고 효율적으로 환자를 치료하면서 단 한 건의 감염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