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원순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위한 방법 찾아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9 12:11
등록일 2020-06-19 12:11

"남과 북, 서로 자극하는 말과 행동을 자제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북 전단 살포 중단 등을 촉구했다.

박원순 시장은 19일 SNS를 통해 "다시 한반도는 위기다. 개성공단에 북한군이 주둔할 것이라고도 한다"며 "박근혜 정부의 패착으로 여전히 폐쇄 상태지만, 개성공단은 존재만으로도 남북한 완충지대이자 실효성 있는 대북 카드"라고 썼다.

박 시장은 "남과 북이 서로 자극하는 말과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 합리적으로 판단하고 이성적으로 행동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북한으로 보내는 전단 살포는 당장 중단돼야 하며 위반 시 강력히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권도 책임 있는 태도가 필요하다. 야당이 제기하는 핵무장론이나 통일부 폐지론은 비상식적 대응"이라며 "핵무장이 아니라 비핵화를 강조하고, 통일부 축소보다는 오히려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현재에 대한 분노가 아니라 미래에 대한 희망을 조용히 이야기해야 할 때"라며 "대통령과 우리 정부를 믿고 한마음이 돼야 한다. 안보에는 여야와 좌우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