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통일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기능'은 유지돼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9 11:24
등록일 2020-06-19 11:23

"남측 연락사무소 인력 인사여부,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통일부는 19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기능'은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통일부가 남측 연락사무소 인력에 대한 인사를 계획 여부에 대해 "연락사무소 기능은 계속 유지돼야 한다"면서 "그런 점 등을 고려하며 종합적으로 고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따른 남측 피해 규모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피해손실액을 정확히 말하기 어렵다. 참고로 2018년 9월 연락사무소 개소에 합의했고 그 당시 청사 개보수 비용으로 33억원이 소요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이날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엄정하게 차단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조 부대변인은 탈북민단체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각각 오는 21일과 25일 대북전단·물품 살포를 예고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는 경찰 및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 대응과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에 대한 처벌을 병행해 전단 등 살포행위를 엄정하게 차단하고 재발 방지를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부대변인은 ‘북한이 대남 삐라(전단지) 살포를 예고한 가운데 실제로 관련 동향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판문점 선언 이후 북측이 대남전단을 살포한 바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