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명보험재단,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통해 농촌 노인 자살예방 기여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9 10:12
등록일 2020-06-19 10:12

10년간 총 4만3964가구에 지급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통해 오는 8월 말까지 7개 광역, 19개 시군에 농약안전보관함 총 8300개를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은 오는 26일 전라북도 정읍의 현판식과 사업 설명회를 시작으로 농약 음독 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정신건강 의료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전국 시·군·구 중 농가가 가장 많은 제주시를 신규 보급지로 추가해 농약안전보관함 300개를 전달할 계획이다.

OECD 국가 중 노인 자살률 1위인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노인 자살률이 인구 10만명 당 48.6명으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을 뿐 아니라, OECD 평균과 비교해도 3~4배에 달한다. 

더불어 농촌의 자살 시도자의 비율은 35.3%로 도시 16.8%보다 2배 이상 높다.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의 자살 수단은 목맴 다음으로 농약 음독(34.7%), 기타화학물질(6.3%)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농촌지역의 주요한 자살 수단으로 농약 음독이 활용된다는 의미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농약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로 손쉬운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농약음독자살을 예방하고자 지난 2011년부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진행해 왔다. 10년간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 가구 수만 4만3964곳에 달한다. 아울러 마을주민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 보관함 사용 실태를 지속 모니터링 하고 있다.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생명보험재단은 우리나라가 OECD 국가 노인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벗고 노인이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고자 올해로 10년째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해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자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농약안전보관함의 관리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우울증 등 농촌지역 주민들의 심리치료를 적극 지원하는 등 자살률 감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35,6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했다. 그 결과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 자살사망자 수는 정부의 맹독성 농약인 그라목손 생산과 판매 중단에 힘입어 2018년 5.9%(806명)로 크게 감소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