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발 물러선 기업銀, 디스커버리 선지급 동의서 '소송 취하' 문구 삭제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9 09:55
등록일 2020-06-19 09:50

대책위 "피해자 요구 수용 환영"
금융정의연대와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가 17일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금융정의연대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디스커버리펀드 선지급 동의서를 두고 피해자들과 갈등을 빚은 IBK기업은행이 한발 물러섰다.

동의서 내용 중 문제가 된 '소송·민원 취하 및 신규 소송·민원 금지'와 '이자정산' 문구를 삭제키로 한 것이다.

19 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전날 대책위 요구를 수렴해 선가지급 동의서 내용을 수정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투자금액의 50% 선가지급을 결정한 기업은행은 15일부터 전국 영업점에 관련 안내문을 배포하고 신청을 받아왔다. 

하지만 동의서에 명시된 내용 중 <가입하신 상품과 관련해 기업은행 및 기업은행 임직원을 상대로 기존에 제기하신 민원, 고소 및 소송 등을 취하해야 하며, 신규 민원, 고소 및 소송 등을 제기하실 수 없습니다.>라는 문장이 피해자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은 긴급회의를 소집했으며 문구와 배임 문제 사이에서 고심한 끝에 내용 삭제를 결정했다.

이와 함께 '이자장사' 논란을 불러온 <이미 가지급금에 포함된 펀드 회수예상액에 대해 발생한 이자도 확정 보상비율에 따라 정산될 수 있습니다.>는 내용도 삭제키로 했다.

대책위는 이날 논평을 통해 "대책위와  피해회원들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수용한 기업은행장과 은행측에 환영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대책위와의 사전 소통과 협의를 통해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며 "대책위도 기업은행과 거버넌스 차원에서 문제해결을 위해 모든 방안을 다 찾아내고 활동할 것임을 밝혀 둔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업은행은 29일까지 신청을 마감하고 30일과 내달 15·30일 총 3회에 걸쳐 선지급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고객이 기업은행과 개별 사적화해계약을 통해 선 가지급금을 수령하고, 향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를 거쳐 결정된 최종 보상액과 환매 중단된 펀드의 최종 회수액이 결정되면 차액을 사후 정산하는 방식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