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원순 "문재인 대통령 남은 임기에 레임덕 없도록 돕겠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8 15:52
등록일 2020-06-18 15:48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정책은 '적절한 초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에 레임덕이 없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차기 대선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저는 대통령께서 레임덕 없이 앞으로 남은 2년을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위기를 극복하실 수 있도록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서울시정 이후에는 대한민국을 책임질 마음이 있는지’라는 물음에 "국민들이 그렇게 생각해주시면 고마운 일인데 지금은 위기의 순간이라 다른 데 신경 쓸 틈이 없다. 2년이나 남았는데 지금 언급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답했다.

또한, 박 시장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을 두고 "적절한 조치"라며 "부동산 가격이 앙등하거나 소수 투기(자)의 이익으로 이어지면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은 사고팔아서 투기로 (이익을) 남기는 대상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며 "다른 사업을 통해서 돈을 버는 것은 얼마든지 용납하지만, 부동산으로 가만히 앉아서 돈을 버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북한의 도발로 얼어붙은 대북관계 복원을 두고 "지난 30년간 쌓아온 공든 탑이 무너지게 해서는 안 된다.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며 "지난 2년간 문재인 정부에서 우리는 평화를 맛봤다. (대북정책이) 당장 효과가 없다고 해도 우리가 평화를 즐겼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가 어려울 때는 정치나 군사적 문제에서 자유로운 지방정부가 나서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서울시는 인도적 지원 등의 역할을 기꺼이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