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경두 "北, 군사도발 감행 때 강력 대응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8 15:29
등록일 2020-06-18 15:28

"북한, 한반도 평화 정착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 저버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6.25 전쟁 70주년 기념 참전국 대사 초청 감사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8일 "만에 하나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끝내 감행한다면 군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육군회관에서 개최한 '6·25 참전국 대사 초청행사' 축사를 통해 "군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최근 북한은 민간단체 전단 살포 등을 이유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파괴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는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군사행동 계획을 비준받을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긴장감이 매우 고조돼 있는 상황"이라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안정적 상황관리로 군사적 위기가 고조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장관은 이날 6·25전쟁 때 전사한 유엔군 참전용사에 "유엔군은 국군과 함께 공산 세력을 물리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며 추모했다.

그러면서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 남침으로 대한민국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다"며 "16개국이 전투병을 파병해 공산 세력을 물리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