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소병철 의원, 추 장관에 “감찰의 독립성 단호하게 지켜달라”주문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6-18 15:28
등록일 2020-06-18 15:08

“검찰개혁이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는 검찰이 개혁의 주체가 되지 못하고 객체에 머물러 있기 때문” 지적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국회의원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재호 기자=18일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국회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 )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에 나서, “지금까지 검찰개혁이 안 되는 이유는 검찰이 개혁의 주체가 되지 못하고 객체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장관으로서 검찰을 통솔하는 것은 감찰과 인사다. 감찰의 핵심은 독립성과 투명성”이라고 강조하며, “감찰의 독립성을 해치는 부분에 대해서는 장관께서 단호하게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핵심 증인이었던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를 검찰이 4~12월 동안 73회나 불러 5회만 조서를 작성한 것과 관련해, “한 사람을 혹한기와 혹서기를 불문하고 73번을 불러 아침 9시부터 밤 9시까지 12시간 동안을 좁은 공간에 가둬두고 받은 진술이 임의성이 있다고 보시는가”라고물었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진술의 임의성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소 의원은 “이와 같은 수형자 인권침해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 교도관이 이의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