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하나은행, 기술금융 평가 연속 1위 달성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8 09:22
등록일 2020-06-18 09:22

혁심금융 증대 위해 3년간 20조원 지원 계획
지성규 하나은행장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하나은행은 금융위원회의 '2019년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 대형은행 그룹 가운데 종합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하나은행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에 의해 기술금융 확대를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다. 

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2016년 이후 4회에 걸쳐 1위를 차지했으며 올해 상·하반기 연속 1위를 달성함으로써 기술금융 명가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평가에서 하나은행은 6개 은행으로 구성된 대형은행 그룹 중 ▲공급 규모 ▲신용 지원 ▲창업 지원 ▲ 원역량 부문 ▲ TCB(기술신용평가) 기반 투자 부문 등 대부분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기술금융 본연의 취지인 저신용 등급 기업과 담보력이 부족한 기업 앞 신용대출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기업과 벤처기업 앞 투자 실적이 우수해 기술금융 실적에 양적, 질적 우수성을 나타냈다.

아울러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기 위해 지난해 5월 '혁신금융 협의회'를 신설했으며, 국내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 증대를 위한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올해는 동산담보대출 증대를 혁신금융의 제 1 목표로 설정하고 유관 부서와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혁신금융 증대를 위해 기술금융 18조원을 포함 향후 3년간 20조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혁신금융 협의회 산하 기업여신시스템 개선 협의회를 설립해 일괄담보제도 시행 및 기술, 신용평가 일원화를 적극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술금융 평가는 기술력은 우수하나 담보력이 부족해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에게 금융을 지원하는 제도다, 금융위원회는 기술금융 확대를 위해 2014년 하반기부터 반기마다 기술금융 실적을 평가해 발표하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