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금감원, 기업은행 신속 검사해야"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7 16:20
등록일 2020-06-17 16:17

기업은행 제재 및 형사 고발, 피해원금 전액 자율배상 조치 등도 요구
금융정의연대와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가 17일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금융정의연대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디스커버리펀드 투자 피해자들이 17일 금감원을 향해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지난 11일 디스커버리펀드를 판매한 IBK기업은행이 이사회를 열고 '50% 선지급금 후 정산' 방침을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당초 원금의 110% 배상을 요구해왔던 피해자들은 이사회 직후 "전액 배상을 받을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는 금융정의연대와 함께 이날 오후 금감원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판매 실태와 피해 상황 조사  ▲상품의 도입·설계·판매·운용 전 과정에서의 불법행위 등 조사 ▲기업은행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및 형사 고발 ▲피해원금 전액 자율배상 조치 ▲업무상 배임문제의 해소 방안 조치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디스커버리펀드 투자 피해에 대해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철저한 검증 없이 부실펀드를 무리하게 도입해 고객들에게 대규모 피해를 입힌 것으로, 금융기관의 공신력과 신뢰를 훼손시킨 사건"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은 지난 6월8일 기업은행에 대한 검사를 시작했다. 이는 1년 넘게 고통을 겪어온 피해자들에게는 너무 늦은 조치"라며 며 "금감원은 이제라도 분명한 원칙과 기준에 맞춰 신속하고 철저한 검사를 실시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발방지 마련도 촉구했다. 대책위는 "피해사실들을 정확히 파악해 기업은행의 불법행위에 대해 엄벌해야 한다"며 "또다시 은행이 고위험 상품을 도입해 사기판매를 저지르지 않도록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문제 펀드는 기업은행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판매한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다.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판매했다. 

하지만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각각 695억원, 219억원가량이 환매 지연된 상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