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통일부 "北 금강산 관광지구 개성공단을 군시 지역화에 강한 유감"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7 14:46
등록일 2020-06-17 14:46

청와대, 이례적으로 김여정 담화 두고 맹비난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통일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서호 통일부 차관은 17일 "오늘 북측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을 군사 지역화한다고 밝힌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서호 차관은 "남과 북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 정부는 개별관광 제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추진 등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오늘 북측의 발표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성명 이전의 과거로 되돌리는 행태"이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대변인 발표문을 통해 이날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연합뉴스

한편, 청와대에서도 북한의 위협에 맹비난을 가했다.

윤도환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를 두고 "무례한 어조", "몰상식한 행위"라도 비판했다.

국방부 역시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사실상 9·19 군사합의 파기를 예고한 것을 두고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