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원순 "국토부, 국·공유지 실효에 반대하는 의견 국토부에 제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6 14:28
등록일 2020-06-16 14:27

"실효 공고된 국·공유지 중 79%,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 등 관리방안 마련"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오후 서울시장실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공유지 실효공고 관련' 환경시민단체 대표단 면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국토교통부가 실효(失效)를 공고한 국·공유지의 실효에 반대하는 의견을 국토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시장실에서 도시공원 지정 일몰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우리 시에서는 축구장 120개가량 넓이인 34개 공원, 330필지, 86만5733㎡가 실효 대상 국·공유지라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행히 우리 시는 실효 공고된 국·공유지 중 79%인 68만3544㎡는 도시자연공원구역이나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등 관리방안을 이미 마련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다만 나머지 21%인 18만189㎡가량에 대한 실효 방지가 큰 과제"라며 "정부가 실효 대상으로 공고한 땅은 공원으로 이용하고 있거나 공원 입구인 곳 등이어서 실효 시 공원 이용에 막대한 지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뿐만 아니라 전국의 도시공원이 보전될 수 있도록 정부 부처에서는 지방자치단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국토부는 17개 시·도 147개 시·군·구에 걸친 5057필지 국·공유지 도시공원 지정 구역의 지정 실효를 공고했다.

한편,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는 도시계획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사유지를 도시공원으로 지정해놓고 20년간 사업을 시행하지 않으면 지정의 효력이 사라지게 하는 제도다.

다음달 1일자로 첫 실효가 이뤄질 예정이며 공원에서 해제되면 토지 소유자들은 공원 이외 용도로 땅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