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업소서 재개장 하루만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6 11:40
등록일 2020-06-16 11:40

방역당국, 해당 업소에 방역 하고 임시 폐쇄조치
16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한 서울 강남구 한 가라오케의 모습./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서울시 집합금지명령 해제로 전날(15일)부터 영업을 개장한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업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는 16일 역삼동의 한 호텔에 입주한 D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20대 여성이 1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된 해당 여성은 14일 증상이 나타나 밤늦게 금천구의 한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 업소에는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업소는 최근 서울시의 집합금지명령이 해제되자 다시 문을 열기 위해 지난 14일 종업원들을 불러 청소를 시켰다. 

확진된 여성은 당시 3시간가량 종업원들과 함께 이곳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방역당국은 해당 업소에 방역을 하고 임시 폐쇄조치를 했다.

서울시는 현장에 즉각대응반을 파견해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청소에 참여한 종업원들에게는 전수 검사와 자가격리 조치를 지시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