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매출이 15배 잘나오는 비결'…티몬블랙딜 누적판매 2000만건 돌파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6 08:37
등록일 2020-06-16 08:37

월평균 온에어 딜 수 초기보다 7배 높아지고, 월평균 구매 고객도 120만명 돌파
‘티몬블랙딜’/티몬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최초 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지난해 11월부터 초특가 상품을 기획 판매하는 ‘티몬블랙딜’의 누적 판매 건수는 2000만개를 넘어섰으며, 월평균 구매 고객은 120만명에 이르는 등 고객과 파트너의 사랑을 받는 티몬의 대표 특가딜로 자리잡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티몬블랙딜’은 담당 MD들이 파트너들과 인기 상품들을 공동 기획해 ‘오직 티몬에서만 초특가’로 만나볼 수 있는 상품을 뜻한다. 온라인 최저가 가격정책을 기본으로 1개만 구매해도 무료배송 하고 있다.

상품 경쟁력이 높은 만큼 고객과 파트너 지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첫 달인 지난 11월, 95개 가량의 딜이 오픈되며 혜택을 전했다면, 지난 5월에는 700여개로 7배이상 증가했다. 또 ‘티몬블랙딜’의 누적 판매 건수는 5월 말 기준 2000만개, 월평균 구매고객 수 120만명을 넘어서며 끊임없이 고객들의 선택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특히, 대다수의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 주목도가 높은 메인구좌에 상품을 노출하기 위해선 고액의 광고료가 지급되기 마련이지만, 티몬블랙딜은 해당 상품이 고객이 좋아할 유용하고 매력적인 상품인지, 1개 단품도 무료배송이 가능한지, 가격은 시중가 대비해 얼마나 할인가로 제공할 수 있는지를 MD들이 꼼꼼하게 살피고 기획된 상품만 모바일 메인에 노출이 될 수 있는 만큼 높은 주목도와 판매율을 자랑한다.

이처럼 고객이 만족할 수 밖에 없는 상품을 기획하는 만큼 ‘티몬블랙딜’ 참여 상품들의 매출은 고공행진중이다. 티몬 전체 타임커머스 매장의 딜과 비교했을 때 판매하는 평균 딜 수는 5%에 불과하지만, 매출은 월평균 15배가량 더 발생해 높은 효율을 보이고 있다. 파트너사 역시 만족할 수 있는 이유다.

실제로 하루에 수 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딜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명륜진사갈비(일 매출 4억9000만원) ▲생어거스틴(일 매출 4억8000만원) ▲BBQ(일 매출 3억3000만원) 같은 외식브랜드는 물론 ▲햅쌀 드림미 10kg(일 매출 2억9000만원) ▲프레시지 쿠킹박스(일 매출 2억7000만원) 등 수 많은 상품들이 단 하루 만에 수 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티몬블랙딜의 기준을 계속해서 강화해 고객들에게는 더 좋은 상품과 혜택을, 파트너에게는 차별화된 매출 성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며 “고객이 방문하는 매 순간 차별화된 쇼핑 경험과 즐거움을 제공하는 채널로 자리잡아 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