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국립보건연구원 이관, 복지부 영역확대와 무관"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5 16:08
등록일 2020-06-15 16:08

“당초 개편 방안이 국립보건연구원의 역할과 질병관리본부 요청 고려한 것”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국립보건연구원 이관 논란에 대해 "복지부의 인력이나 영역 확대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정부 조직 개편 방안을 설명하면서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중) 어느 조직이 더 가져가는지는 상호 간 관심도 없었고 논의 대상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이달 3일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방안을 발표하면서 국립보건연구원을 복지부로 옮기는 내용을 세부 방안에 포함했다.

박 장관은 “당초의 개편 방안이 국립보건연구원의 역할과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국립보건연구원은 감염병, 만성 질환, 보건산업 등 세 부분으로 구성되는데, 만성 질환이나 보건산업 부분은 복지부가 많은 역할에 관여한다"며 "조직 개편을 논의할 때 상당한 딜레마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질병관리본부장도 (조직 개편) 논의 과정에서 감염병 연구소와 같은 장기 연구 조직도 있으면 좋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단기적인 연구를 하는 '서포트'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단기적 연구를 수행하는) 그런 조직은 정부조직법이 아니라 내규로 하면 되므로 일단 법이 통과된 이후 질병관리청에서 필요한 연구기관을 추후 만들자는 논의가 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조직 개편 관련) 모든 논의의 초점은 어떻게 하면 질병관리본부가 전문성, 독립성을 갖고 보다 효과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할 것인지였다. 몇몇 감염병 학자들이 마치 복지부가 욕심나서 조직에 남겨둔 것처럼 오해했다"고 말했다.

또한, 개편안 번복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상황을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데 지장이 있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면서도 "연구원 기능 중 3분의 2에 있어 복지부가 하는 일이 더 많은 만큼 그 기능을 어떻게 할지 고민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