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 멈춰서는 안된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5 15:33
등록일 2020-06-15 15:33

"남북관계에 난관 조성되고 상황 엄중할수록 6·15 선언 정신 되돌아봐야"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000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남북이 함께 가야 할 방향은 명확하다. 오랜 단절과 전쟁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멈춰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군사도발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무거운 마음으로 맞게 됐다. 하지만 남북관계에 난관이 조성되고 상황이 엄중할수록 6·15 선언 정신과 성과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은 남북 모두 충실히 이행해야 할 엄숙한 약속"이라며 "어떤 정세 변화에도 흔들려서는 안될 확고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소통을 단절하고 긴장을 조성하며 과거 대결의 시대로 되돌리려 해서는 안된다.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를 획기적으로 전환하고자 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과 노력을 잘 안다"며 "기대만큼 북미 관계와 남북관계 진전이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나 또한 아쉬움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건이 좋아지기만 기다릴 수 없는 시간까지 왔다"며 "남북이 함께 돌파구를 찾아 나설 때가 됐다. 한반도 운명의 주인답게 남북이 스스로 결정하고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찾고 실천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는 노력도 꾸준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의 남북합의를 언급하며 "정권과 지도자가 바뀌어도 존중되고 지켜져야 하는 남북 공동의 자산"이라며 "한반도 문제와 남북문제 해결의 열쇠도 여기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같은 합의가 국회에서 비준되고 정권에 따라 부침없이 연속성을 가졌다면 남북관계는 지금보다 훨씬 발전됐을 것"이라며 "21대 국회에서는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를 위해, 나아가 평화경제 실현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