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평화 향한 여정에 고통 따르더라도 꿋꿋하게 걸어갈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5 14:49
등록일 2020-06-15 14:49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이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에 대한 진정한 보답"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 주최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설치미술 특별전 '광화문 아리랑' 설치미술 특별전 제막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평화를 향한 여정에 때로는 인내와 고통이 따르더라도 정부는 그 길을 꿋꿋하게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 주최 '광화문 아리랑' 특별전에 참석, 기념사에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이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에 대한 진정한 보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참전용사들의 헌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60개국이 넘는 국가의 지원은 우리나라에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세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어려움을 겪을 때 총리로서 참전 용사들께 마스크를 긴급 지원하자는 결정을 내렸다. 이렇게 대한민국은 과거의 도움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가 됐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돌이킬 수 없는 평화의 길에 국민과 참전용사 여러분이 함께해 달라"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도 많은 지지를 보내 주시리라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 소속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는 5월부터 추진된 6·25전쟁 유엔 참전용사 마스크 지원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