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화생명, 디지털 중심 조직개편 단행… 김동원 상무 진두지휘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5 14:09
등록일 2020-06-15 14:09

사업본부 60%가 디지털·신사업… 임원 평균 연령 45세
한화생명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 김동원 상무/한화생명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한화생명이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인 김동원 상무 주도로 디지털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화생명은 기존 13개 사업본부 50개팀을 15개 사업본부 65개팀으로 조정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15개 사업본부 중 9개 사업본부는 디지털·신사업 업무를 맡는다. 전체 본부의 60% 규모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확산과 초저금리 장기화 등 대외환경 변화는 물론, 보험시장 포화와 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 시장지배력 강화, 정보통신기술(ICT)기업 금융업 진출 등 경쟁 심화에 따른 시장 대응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앞서 김승연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전 사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 4차산업 혁명시대의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조직 개편에 맞춰 임원들도 대거 디지털·신사업에 포진시켰다. 전체 임원 56명 중 22명에게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한 것이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45세로, 전체 임원 평균(53세)보다 젊어졌다.

이와 함께 조직체계도 개편했다. 기존 관리 중심 조직에서 성과 ·프로젝트 중심으로 바꿨다. 이에 따라 직급에 상관없이 주어진 과제(프로젝트)에 대한 적합성과 전문성을 인정받을 경우 프로젝트 리더가 될 수 있다.

한편 이번 조직개편은 한화생명 CDSO를 맡아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온 김동원 상무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무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지난해 8월 CDSO를 맡아 디지털정책과 업무를 주도하는 역할을 해왔으며, 다보스포럼 등 국제행사에 참가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